전남교육청, 4월 총선 20대 전남 공약 제안

섬교육특별법, 마을복합교육문화시설 확충 등

5

4월15일 치러지는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두고 전남도교육청이 후보자들을 대상으로 농어촌·섬교육발전특별법 제정과 마을복합교육문화시설 확충 등 전남교육 현안해결을 위한 20대 공약을 제안했다고 29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지난 27일 국회의원 후보등록을 마친 전남지역 10개 선거구 45명의 후보자들에게 이같은 내용을 담은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전남 교육분야 공약제안서’를 발송하고, 총선 공약에 반영해 줄 것을 요청했다.

도교육청이 제안한 교육 분야 공약은 △농산어촌과 섬학교 교육발전 특별법 제정 △지방교육재정교부금 확충 △유치원의 ‘유아학교’ 명칭 변경과 유아교육 국가책임 강화 △내집 앞 유아초등학생 돌봄센터 구축 등을 담았다.

또 △학교밖 청소년 지원 확대 △마을복합 교육문화시설과 창의융합 교육체험관 구축 △교사 정원 배치 확대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하는 미래교육협력센터 구축 △지자체 농어촌 유학센터 설립 등도 포함됐다.

도교육청은 이들 20대 공약에 대해 각 후보자들이 해당 선거구의 지역 특성을 고려해 선택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

장석웅 교육감은 후보들에게 보낸 서한문에서 “인구감소로 어려움에 처한 전남의 미래는 결국 교육에 달려 있다는 도민들의 공감대가 확산되고 있다”며 “농산어촌과 섬 학교 지원 강화, 지방교육재정의 합리적 배분 등 현안 해결을 위해 총선 과정은 물론 총선 이후에도 정치권이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홍성장 기자 seongjang.hong@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