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광주 동남갑 민주당 경선 관련 압수수색

선관위, 후보자 비방 등 고발…검찰 사실관계 조사 착수

116

4·15총선 더불어민주당 광주동남갑 선거구 당내 경선 과정에 불거진 고발 사건과 관련, 검찰이 경선에서 승리한 윤영덕 예비후보 측 관계자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광주지검 공공수사부(부장검사 최재봉)는 당내 경선에서 탈락한 최영호 후보측과 선관위가 후보자 비방과 허위사실 공포 혐의로 고발한 건과 관련해 주요 피의자들에 대한 압수수색을 했다고 26일 밝혔다.

검찰은 이날 오전 당내 경선에서 윤 후보를 도운 캠프 관계자 등 2명의 자택과 사무실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앞서 광주시선거관리위원회는 당내 경선에서 최영호 예비후보를 비방하고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로 신원을 알 수 없는 인물과 중국인 A씨를 검찰에 고발했다.

이들은 중국인 A씨 명의로 개통된 선불폰으로 지난달 말 최 후보가 신천지와 관련이 있는 것처럼 비방하는 문자메시지를 선거구민 30여명에게 전송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와 관련 윤영덕 예비후보는 “압수수색 장소는 선거사무실이 아니며, 압수수색 대상자의 개인주택과 사무실로 확인되고 있다”며 “압수수색 대상자는 선거사무소 관계자가 아니다”고 했다.

윤 후보는 “압수수색으로 인해 명명백백하게 사건의 진위가 밝혀지길 바란다”며 “어떠한 불법행위를 하지 않았던 저와는 무관한 일이다”고 강조했다.

또 “사실과 다른 악의적인 소문이 확산 유포되고 있는 현실에 우려를 표명하지 않을 수가 없다”며 “악의적인 비방과 허위사실을 의도적으로 유포하는 세력에 대해서는 법·정치적 책임을 끝까지 물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김진영 기자 jinyoung@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