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권 감염병 대응 전문병원 조속히 설립돼야”

광주전남연구원 '공공보건의료 서비스 강화 방안'

198

호남권역에 감염병 대응 전문병원이 조속히 설립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광주전남연구원 한경록·김진이 책임연구위원과 이준희 전문연구원은 26일 광전리더스 Info ‘광주·전남 공공보건의료 서비스 강화 방안’을 통해 “건강취약계층 맞춤형 지원으로 의료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공중보건위기 상황 모니터링 체계 구축으로 대응 능력 강화 정책 추진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공공보건의료는 국가, 지방자치단체 및 보건의료기관이 지역·계층·분야에 관계없이 국민의 보편적인 의료 이용을 보장하고 건강을 보호·증진하는 모든 활동을 말한다.

연구팀이 광주·전남 공공보건의료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의료기관 대비 공공의료기관 수 및 병상 수 비중은 광주는 전국보다 낮고 전남은 높았다.

특·광역시 및 광역도와 비교 시 음압격리병상은 광주·전남 공히 적었고 치료가능사망률은 높으나 응급의료센터 도착 소요시간은 비교적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남지역은 의과대학이 없어 공공보건의료 측면에서 광주보다도 더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광주·전남 공공보건의료 서비스 개선을 위한 추진과제로 △의과대학 및 동부권 심뇌혈관질환센터 설립으로 의료역량 강화 △지역우수병원 및 전문병원 지정·관리로 지역의료의 신뢰도 향상 △공중보건위기 모니터링을 위한 공공보건의료 빅데이터 시스템 구축 등을 제안했다.

또 의료 취약지역에 공공의료·응급의료 인프라 확충으로 지역 간 격차 해소와 지역 공공·민간 보건의료기관 간 연계·협력 거버넌스 강화를 제시했다.

연구팀은 “호남권역 감염병 대응 전문병원 설립을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면서 “치료가능사망률 등 필수의료 서비스가 미흡한 지역에 대한 우선 투자로 지역 간 건강격차를 해소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공공의료전달체계 구축을 위한 기반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박수진 기자 sujin.park@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