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시설원예 ‘스마트팜’ 지원사업 본격화

내달 10일까지 참여농가 모집

12

전남도는 다음달 10일까지 올해 시설원예분야 스마트팜 지원사업에 참여할 농가 모집에 들어갔다.

스마트팜 지원사업은 시설하우스의 환경제어를 위한 내외부 온·습도 및 토양수분 센서 장비와 환풍기, 차광커튼, 제어·분석 시스템 등을 개소당 2억원 범위 내에서 50%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전남도는 시설원예분야 스마트팜 지원 확대를 위해 올해 25억 8500만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희망 농가는 다음달 10일까지 시·군 농정부서로 신청하면 된다.

지난해까지 전남도내 스마트팜 농가는 185농가 110㏊로, 지원이 시작된 지난 2014년도 10㏊와 비교하면 10배 이상 증가했다. 스마트팜 도입 농가가 증가한 원인은 투자 비용에 비해 수익을 기존 농장보다 크게 높일 수 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실제로 4년 전 영암에 귀농한 ‘촌스러운농장’ 함형국(35) 씨의 경우가 대표적 사례다.

함씨는 지난 2017년 기존 3300㎡의 토마토 시설하우스에 2000만원을 들여 스마트팜 농장을 구축, 연간 32톤이던 생산량이 50톤으로 껑충 뛰었으며, 에너지소비 35%를, 노동력 50%를 절감해 연간 1억 2000만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함씨의 성공사례가 알려지면서 연간 100여명의 농가들이 찾아와 시설을 견학하고 있다.

곽홍섭 전남도 식량원예과장은 “농촌이 고령화 되면서 노동력을 줄이고 농산물 품질을 높이는 스마트팜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시설원예 뿐만 아니라 과수, 화훼, 노지까지 스마트팜이 확대·보급될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스마트팜은 그동안 설비 관련 운용기술과 표준화가 미흡했으나 최근 효과가 알려지면서 신규 도입 농가가 속속 늘고 있다.

김성수 기자 sskim@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