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의 비닐하우스에서 피어난 ‘마스크 꽃’

치유농업연수회' 기부용 마스크 400장 제작

62

비닐하우스에서 마스크를 손수 만들고 있는 곡성 주민들. 곡성군 제공
비닐하우스에서 마스크를 손수 만들고 있는 곡성 주민들. 곡성군 제공

곡성의 시골마을 비닐하우스에서 주민들이 코로나19 방지용 마스크 수 백장을 제작해 사회에 기부했다.

24일 곡성군에 따르면 오곡면 치유농업연구회 소속 회원들이 면마스크 400장을 제작해 오곡면사무소에 기부했다.

봉사에 나선 이들은 오곡면 치유농업연구회소속 회원 7명으로, 코로나의 위험 속에서 나이든 어르신들이 마스크를 구하기 위해 애쓰고 속태우는 모습이 안타까워 직접 마스크를 만들기로 뜻을 모았다.

한마음으로 의기투합했으나 환경은 열악했다.

순수 재능 기부로 진행하려다보니 재료를 구하기도 부담스러웠고, 무엇보다 마스크를 만들 장소가 마땅치 않았다.

그러나 마음이 있으면 기회는 있는 법. 마스크 제작을 사용할 면은 때 마침 다른 곳에서 활용하다 남은 재료를 구할 수 있었다.

마스크를 만드는 작업은 장소를 물색한 끝에 오곡면 오지리의 한 비닐하우스에서 진행했다. 조금 불편하기는 했지만, 누군가 절실한 사람들을 위해 봉사한다는 생각에 마음만은 뿌듯했다.

열악함을 극복하며 만든 면마스크 400장은 오곡면사무소에 전달됐고, 면사무소는 이를 지역의 저소득 소외계층에 일일이 나눠줬다.

박창균 면장은 “위기가 클수록 함께하려는 마음이 더욱 중요한 것 같다”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마스크를 제작해주신 모든 분들의 노고와 따뜻한 온정에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고 화답했다.

곡성=박철규 기자 cgpark@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