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관규, 무소속 출마 선언 “시민과 함께 싸울 것”

더불어민주당 탈당

948
노관규 전 순천시장이 19일 오후 순천시청 앞에서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해 제21대 총선에 무소속으로 출마한다고 밝혔다. 편집에디터
노관규 전 순천시장이 19일 오후 순천시청 앞에서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해 제21대 총선에 무소속으로 출마한다고 밝혔다. 편집에디터

노관규(59) 전 순천시장이 19일 더불어민주당 탈당과 함께 제21대 총선 무소속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노 전 시장은 이날 오후 순천시청 앞에서 “민주당의 순천 홀대와 전략공천 등 순천이 당하고 있는 정치 현실에 분노해 무소속 출마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노 전 시장은 “이번 선거는 헌법과 법률로 보장된 권리를 빼앗기고 자존심을 짓밟힌 순천시민과 오만하고 일방적인 정치폭력을 행사한 거대 기득권 세력 민주당 이해찬 무리와의 싸움”이라며 “기꺼이 시민들과 함께 나서 싸우기를 결심했다”고 말했다.

그는 “28만명을 넘어 당연히 국회의원 2명을 선출해야 하는 순천시 선거구를 5만5000명이 사는 신대지구를 비롯한 순천의 핵심지역 해룡면을 찢어 23만명의 선거구로 짓뭉개버렸다”며 “민주당 이해찬 지도부가 주도한 중앙정치권의 일방적이고 폭력적인 행태에 할 말을 잃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선당후사를 외치며 이해찬 대표가 보낸 낙하산 후보를 돕는 것은 스스로 순천시민임을 부정하고, 그들이 순천에 가한 정치 폭력에 동조하는 사람이 되는 것”이라며 “당 지도부가 순천에 행사한 정치폭력에 굴종하느니, 시민과 정의로운 사즉생의 길을 택하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노관규 전 순천시장은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21대 총선을 위해 김영득, 서갑원, 장만채 예비후보와 당내 경선을 준비했다.

하지만 순천의 해룡면이 광양구례곡성으로 붙는 선거구 획정과 더불어민주당의 순천지역 전략공천으로 경선 기회를 잃었다.

노 후보와 함께 민주당내 3자대결이 예상됐던 서갑원, 장만채 후보는 출마를 포기했다.

순천=박기현 khpark@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