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장기화로 기업들 ‘언택트 채용’

16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채용을 계속 미루기 어려워진 기업들이 ‘온라인 전형 도입’을 대응책으로 검토하고 있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기업 372개사를 대상으로 ‘온라인 채용전형 도입’에 대해 조사한 결과, 31.2%가 현재 온라인 채용 전형을 진행 중이거나 도입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해외 유학생을 대상으로 한 ‘글로벌 인턴십’ 전형에서 화상면접을 도입하기로 했다.

IT업계를 중심으로 언택트 채용을 통한 인재 채용이 늘고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신입과 경력 수시채용 시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대부분의 면접을 화상으로 진행하고 있다. 뱅크샐러드는 1차 면접은 유선, 대면 질문이 필요한 2~3차 면접은 화상으로 진행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과 카카오, LG전자 역시 화상면접을 진행 중이다.

채용설명회를 온라인으로 대체하는 기업도 늘고 있다. 삼성그룹은 취업준비생들의 궁금증을 돕기 위해 각 계열사별로 온라인 채용설명회를 시작한다.

지난 11일부터 공개채용을 시작한 포스코그룹은 오프라인 채용설명회를 취소하고 자체 사내채널과 유튜브 등을 통해 채용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SK그룹도 올해부터 오프라인 채용 행사를 열지 않고, 온라인 채용설명회로 대체한다는 방침이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