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문화재단, 지역 예술인 위해 지원 나선다

창작준비금 신청대행 등 다양한 지원 정책
신규 예술인 관련 맞춤형 지원 추진 예정

14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의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예술인을 위한 지원대책이 마련된다.

광주문화재단은 코로나19로 인한 예술인 피해를 최소화하고 원활한 창작활동을 돕기 위한 지원대책을 마련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재단은 이달 내로 지역 예술인·단체를 대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피해와 필요한 지원 내용 파악을 위한 실태조사를 마친 뒤 적정한 지원 대상·방식 등 맞춤형 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추경예산 편성을 진행할 예정이다.

지원과 관련된 세부 사항으로는 △실태조사를 통한 맞춤형 지원 △예술인 복지 지원창구 강화 △신규 예술인 파견 지원 사업 진행 △행정적 지원 등을 준비 중이다.

이와 함께 지난 2018년부터 운영 중인 예술인 복지 지원창구에서는 예술인을 위한 다양한 지원정책 안내를 더욱 강화한다. 특히 창구에서는 오는 20일까지 접수하는 창작 준비금 지원 사업 지원 신청 대행을 비롯해 코로나19로 인한 긴급 생활 안정자금 특별융자, 공연예술 분야 코로나19 전담창구 연결 등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이 밖에도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이 진행하는 예술 활동증명, 하반기 창작 준비금 지원, 예술인 사회보험료 지원, 산재보험, 의료비 지원 등 다양한 예술인 복지사업에 대해 안내할 예정이다.

또 올해 신규로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의 국비를 지원받는 ‘예술인 파견 지원-예술로’ 사업으로, 예술인 50여 명이 새로운 일자리를 지원받게 된다. 이는 예술의 가치를 이해하는 기업이나 기관에 예술인이 파견되어 6개월 동안 예술교육, 홍보마케팅, 사회 공헌활동 등 다양한 협업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예술인 일자리 만들기 프로젝트다.

광주문화재단 김윤기 대표이사는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면서 예술인들의 고통도 커지고 있는 가운데 현실적인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기 위해 지원대책을 준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변화하는 상황을 지켜보며 추가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은지 기자 eunji.kim@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