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피해 농가에 재해경영자금 600억 융자 지원

299

농림축산식품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본 농가에 오는 18일부터 사태가 안정될 때까지 재해대책경영자금 600억원을 융자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거나 감염이 의심돼 격리됐다는 이유로 영농 활동이 어려워진 농업인이나 그 가족 ▲외국인을 포함해 농작업에 소요되는 보조 인력을 구하지 못한 탓에 생산·수확에 차질을 빚은 농가 등이다. 이 두 가지 사유에 해당하지 않더라도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정상적인 경영 활동을 하지 못했다고 인정되는 경우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 기준은 영농 규모에 따라 1회전 기준 품목별 소요 경영비로 삼는다. 한도는 농가당 최대 5000만원이며 대출 조건은 1.8%의 고정금리 또는 변동금리(올해 3월 기준 1.21%)다.

대출 기간은 일반 농가의 경우 1년이며 과수 농가는 3년까지 연장할 수 있다.

희망 농가는 관할 읍·면·동사무소 담당자의 확인을 받아 지역 농협에 신청하면 된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