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노인복지협회, 대구에 200만원 전달

코로나19 어려움 위로

100

 편집에디터
편집에디터

광주시 노인복지협회(회장 손재홍)가 최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 시민들과 감염병에 취약한 노인요양시설을 운영하고 있는 대구노인복지협회의 노고에 위로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후원금 200만원을 전달했다. (사진)

손재홍 광주 노인복지협회장은 “전국의 모든 시설들이 어렵고 힘든 상황이지만 대구시는 코로나19 환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곳이다”며 “대구지역 노인복지협회와 직원들의 노고와 격려에 박수를 보내고 싶은 마음에서 성금을 모으게 됐다”고 밝혔다.

손 회장은 특히 “대구시의 경우, 감염에 가장 취약한 노인시설이 단 한군데도 감염되지 않았다”며 “이는 그곳에 종사하는 직원들이 얼마나 주의를 기울였는지를 반증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손 회장은 또 “광주와 대구는 영호남 화합의 상징인 ‘달빛동맹’을 맺은 도시이다”며 “조금이나마 따뜻한 후원의 마음을 전하고자 성금을 모으게 됐다”고 소회를 전했다.

박수진 기자 sujin.park@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