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마스크 부족 사태에 ‘주민등록 도용’

198

광주에서 자신의 주민등록번호를 도용해 누군가 마스크를 구매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광주 북부경찰은 14일 A(55·여)씨가 전날 자신의 명의가 도용됐다며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15일 밝혔다.

고소장에 따르면, A씨는 마스크를 사기 위해 자신의 출생연도 끝자리 ‘6’에 해당하는 요일인 지난 9일(월요일) 약국을 찾았으나 경북 지역에서 누군가 자신의 명의로 마스크를 구입한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실 관계를 파악해 A씨의 주민등록 정보로 마스크를 구입한 당사자를 찾아 입건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지난 12일에는 서울 동대문경찰에 자신의 명의를 도용해 마스크를 구매했다는 112신고가 접수되기도 했다. 50대 남성 B씨가 동대문구의 한 약국에서 마스크 구매를 위해 운전면허증을 제시했으나 중복구매확인시스템(DUR) 확인 결과 이미 마스크를 구매해 간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경찰은 공적마스크 물량 부족에 따른 주민등록 도용 사례가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경찰청 관계자는 “광주와 서울에서 타인의 주민등록 정보를 도용해 마스크를 구매한 사건에 대해 현재 경찰이 추적 수사 중”이라며 “아직 이 2건 외 마스크 5부제와 관련한 명의도용 사례는 없다. 신속히 추적·확인해 시민 불편이 없게 하겠다”고 했다.

마스크 요일별 판매 5부제는 출생연도 끝자리가 ‘1, 6’이면 월요일, ‘2, 7’은 화요일, ‘3, 8’은 수요일, ‘4, 9’는 목요일, ‘5, 0’은 금요일에 마스크를 사도록 정해두고 있다.

오선우 기자 sunwoo.oh@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