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올한올 섬유로 엮은 우리의 시간과 공간

섬유예술가 한선주 16년만에 광주서 개인전
광주롯데갤러리서 '한 오라기의 삶을 엮어'
20일부터 4월28일까지 진행

165

한선주 작 'saw.sow.sew 1' 편집에디터
한선주 작 'saw.sow.sew 1' 편집에디터

실을 엮는 직조는 문명이 시작되면서 인간의 삶에 자리했다. 옷을 비롯해 정착생활에 필요한 생활용품을 만들었던 것이 직조의 목적이었지만, 직물작업이 상징하는 것은 나와 너, 나와 시간, 나와 공간 등의 관계의 기억을 엮는 것이기도 하다. 봄을 맞아 직조된 섬유에 녹아있는 자연과 우리의 일상을 감상할 수 있는 전시가 열린다.

롯데갤러리는 신춘기획으로 섬유예술가 한선주 조선대 교수의 작품전을 오는 20일부터 4월 28일까지 진행한다. 정년을 앞두고 광주에서 16년 만에 개인전을 갖는 한선주 작가의 이번 작품전의 주제는 ‘# 직 ․ 물 ․ 구 ․ 조’이다.

한선주 작가의 초기작부터 근작까지 그 흐름을 관통하는 주제와 주제성은 자연 그리고 동양적인 사유방식이다.

산과 바다가 어우러진 강진에서 태어나 성장기를 보낸 작가는 자연의 다채로운 미감과 감성들을 작품에 반영했다. 종이실 혹은 한지와 같이 자연의 색과 성질을 닮은 재료를 자주 다뤘으며, 깃털과 부목(浮木), 대나무, 동선, 철재, 커피필터, 기성 오브제를 활용해 아상블라주(Assemblage, 집합·집적) 형태의 독특한 섬유작업들을 선보여 왔다. 이는 섬유미술의 평면성과 공예적 특질에서 벗어나 작품 속에 삼차원의 공간성을 구축하고자 한 작가적 노력으로, 한선주는 형태와 텍스처, 색상 등의 직물의 기본 요소에서 더 나아가 공간성을 표현요소로 적극 끌어들여, 일종의 연성조각(soft sculpture) 형식의 작품세계를 형성해왔다.

특히 직물의 감촉을 비롯해 자연만물의 텍스처에 집중해온 한 작가는 직조 형태가 담아내는 다채로운 물성에 천착한다.

한 작가는 “일상 주변의 것에 지속적인 관심을 둔다. 개인적인 성향은 채집이다”면서 “대상을 끊임없이 관찰하고 해석하는 것을 좋아하고, 이를 그대로 작품에 반영한다”고 설명했다.

개인적 관심사인 채집을 작업과 연관시키는 일은 1990년대 후반부터 시작됐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일 커피필터 작업과 6년 여 전부터 다룬 ‘변형’ 시리즈 또한 재료확장의 일환이다. 생활이라는 우연의 효과에 의해 물들여진 커피필터는 그 자체로 일상의 흔적이다.

‘변형’시리즈에는 커피필터와 한지, 직물과 색실을 이용해 일상과 자연의 아름다움을 함축했다.

기존 설치미술 형식의 대규모 작업에서 이러한 아기자기한 형식으로의 변화는 그가 개인적으로 겪은 사고에서 비롯됐다. 무리해서 몸을 움직일 수 없었기에 시선은 좀 더 삶의 지근거리로 옮겨졌고, 소소하지만 의미 있는 삶의 흔적들을 작품 안에 촘촘히 나열하게 됐다.

열여섯 번 째 개인전인 이번 전시에서 한선주는 직조의 순수성과 다양성을 두루 다룬다. 평면 형식의 고전적인 직조와 자연 재료로 직조한 직물작업, 그리고 커피필터를 비롯한 변형 시리즈, 검은색과 분홍색 실을 이용해 봄날의 이미지를 함축적으로 해석한 설치작업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과거와 현재, 앞으로의 시간이 맞물리는 이번전시는 한 작가에게 있어선 새로운 시작을 점검하는 가늠자이다. 동일한 발음으로 읽히는 ‘saw·sow·sew’ 직조 작품의 타이틀에서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에 대한 작가적 다짐을 엿볼 수 있다.

롯데갤러리 관계자는 “한 올 한 올의 날실과 씨실이 어우러지며 형성되는 수평, 혹은 공존의 작품세계에서 일상의 위안을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한선주 작가는 서울, 광주, 제주, 속초, 일본, 호주 등에서 15번의 개인전을 가졌으며, 1996년 덴마크 코펜하겐 ‘Containers-Art Across Oceans’의 유일한 한국대표로 참가했다.

아시아섬유미술전, 국제종이작가 초대전, 대구 텍스타일 아트프레 도큐멘타, 국제여성미술제, 프랑스 EPM ‘Hands of Korea’, 서울 리빙디자인페어 ‘Craft gallery’ 초대전, 한국공예 100인 초대전, 한국 현대공예 아트페스티벌 초대전, 국제 ‘Light Vision EXPO’ 주제관 초대작가 등 국내외 수많은 그룹전과 2005년 1회 광주 디자인비엔날레 ‘광주의 디자인’전 큐레이터, 2016년 아시아문화전당 메이커스 ACC프로젝트에 참여했다. 현재, 조선대학교 미술대학 디자인학부 섬유디자인전공 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2016년부터 담양군 도시디자인학교 교장선생님으로 활동하고 있다.

한선주 작 '봄날은 간다' 편집에디터
한선주 작 '봄날은 간다' 편집에디터
한선주 작 '봄날은 온다' 편집에디터
한선주 작 '봄날은 온다' 편집에디터

박상지 기자 sangji.park@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