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지반침하 대비 노후하수관로 정비

20년 이상 35.8㎞ 대상…시민불안 해소·오염 방지

16
 편집에디터
편집에디터

광주시는 지반침하(싱크홀)를 예방하고 호우 시 배수불량을 해소하기 위해 20년 이상된 노후 하수관로를 대상으로 정비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광주시는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실시한 노후 하수관로 정밀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환경부 ‘지반침하대응 하수관로 정밀조사 매뉴얼’에 따라 긴급보수구간과 일반보수구간을 선정했으며, 2017년부터 긴급보수 구간을 우선적으로 정비하고 있다.

노후 하수관 주변여건을 고려해 굴착 및 암거단면 보수 17㎞, 비굴착 보수 18.8㎞로 사업대상을 나눠 총 35.8㎞의 노후 하수관로를 사업비 252억원을 투입해 2021년까지 정비한다.

노후 하수관로 정비사업이 완료되면 지반침하로 인한 싱크홀 발생을 사전에 예방해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는 물론 파손된 노후 하수관으로 인한 환경오염방지 등 시민생활 환경 개선에 크게 기여 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재식 광주시 하수관리과장은 “노후 하수관로 정비는 시민의 안전과 재산이 직결된 만큼 하수도 시설 개선 및 유지관리에 만전을 기해 안전사고를 예방하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박수진 기자 sujin.park@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