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웹드라마 제작사 바닐라씨, ‘스탠바이 큐레이터’로 국제 웹영화제 초청작 선정

280
웹드라마 '스탠바이 큐레이터'. 바닐라씨 제공 김은지 기자 eunji.kim@jnilbo.com
웹드라마 '스탠바이 큐레이터'. 바닐라씨 제공 김은지 기자 eunji.kim@jnilbo.com

광주시 소재 제작사 바닐라씨가 제작한 웹드라마 ‘스탠바이 큐레이터’가 독일의 국제 웹페스트인 ‘Die Seriale 2020(다이 시리알 2020)’ 공식 초청작으로 선정됐다.

지난해 10월30일 첫 방영된 ‘스탠바이 큐레이터’는 큐레이터과를 졸업한 독립큐레이터인 여자 주인공이 청년작가들과 함께 청년작가 기획전을 준비하면서 겪는 어려움과 로맨스를 그린다.

작품은 기획의 참신성을 인정받아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과 컨소시엄을 맺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의 ‘2019 지역전략산업 연계과제 지원 사업’을 통해 제작됐다.

‘스탠바이 큐레이터’에서 여자 주인공 큐레이터 정그림 역에는 배우 박시안, 기획전에 참가하는 작가 역할엔 떠오르는 신인 배우 최시훈, 학진, 박상남, 채빈, 손현우가 출연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첫 방영 이후 현재 유튜브에서 누적 조회수가 380만 회를 넘게 인기를 끌었던 작품은 현재 여러 해외 동영상 플랫폼으로 송출되고 있다. 중국의 ‘韩剧TV(한쥐TV)’, 일본의 ‘Gyao’ 등에 편성됐으며 다른 국가들로의 진출도 계획 중이다.

작품의 연출을 맡았던 임수정 대표는 “문화도시 광주를 배경으로 광주의 청년작가들의 이야기를 담은 이번 작품이 세계에 알려져서 광주의 문화예술과 관광자원이 널리 홍보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김은지 기자 eunji.kim@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