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지형 좌우하는 3인의 심리게임

24

트럼프, 아베, 문재인

박영규 | 김영사 | 1만6000원

 편집에디터
편집에디터

한·미·일의 관계는 한마디로 정의할 수 없다. 일본뿐 아니라 근대 이후로 한반도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는 미국, 그리고 적대국에서 동맹국이 된 미국과 일본의 관계 역시 그렇다. 갈등과 협력, 대립과 교류를 넘나드는 한·미·일의 복잡미묘한 관계는 리더를 빼놓고 논할 수 없다. 반전의 기업형 현실주의자 도널드 트럼프, 일본 보수 정치의 아이콘 아베 신조, 대한민국 시민 권력의 상징 문재인. 신간 ‘트럼프, 아베, 문재인’은 삼국 리더의 삶과 정치, 그 막후 이야기를 통해 그들의 숨겨진 속내를 들여다보고 미래 행보를 내다보는 책이다.

저자 박영규는 그간 한국 고대사부터 현대사에 이르기까지 30여 권이 넘는 역사서를 집필하면서 역사 대중화의 첫 장을 열었다. 그런 그가 현재 진행형 역사를 선보이는 이유는 ‘사람의 표정은 숨길 수 있지만 과거의 행적은 감출 수 없다’고 보았기 때문이다. 트럼프, 아베, 문재인의 과거 인생 궤적을 파악하면 이중 행보로 감추고 있는 심중을 꿰뚫어 볼 수 있다.

이 책은 한반도 정치 지형의 판을 바꾸는 게임 체인저 3인의 어제와 오늘을 읽어냄으로써, 그들이 무엇을 위해 행동하며 어떤 미래를 만들어갈 것인지를 살핀다. 세 정상의 어린 시절부터 집권 과정, 정치적 목표와 이상, 최신 쟁점까지 한 권에 담았다. 정치 평론가들의 이념에 치우친 주관적인 시각 대신 역사 저술가 특유의 균형 잡힌 시각으로 구체적이고 객관적인 사실을 해설했다.

리더를 알아야 국가의 내일을 볼 수 있다. 세계적인 바이러스 사태로 각국의 리더십이 시험받는 시기다. 한미일 리더의 다음 행보는 무엇일까. 시대를 종횡하는 과감하고 입체적인 분석을 통해 더 넓은 시야로 우리의 미래를 조망할 수 있다.

1부 ‘너무나 다른 세 정상의 인생 여정’에서는 트럼프, 아베, 문재인의 삶의 모습, 즉 가정환경, 기질과 성정, 청년 시절과 집권까지의 역경을 두루 조명한다. 정계의 아웃사이더였던 트럼프가 어떻게 백악관의 주인이 되었는지, 정치 명문가 출신이라는 점이 아베가 최장수 총리가 되는 데 얼마나 강력하게 작용했는지, 문재인이 청와대로 갈 수밖에 없었던 배경은 무엇이었는지 등 폭넓은 이야기를 다룬다.

2부 ‘그들의 나라, 그들의 국민’에서는 세 정상이 어떤 국가를 구상했는지 자세하게 풀어낸다. 세 정상의 가치관과 포부가 어떻게 국정 목표로 나타났는지를 상세히 파헤쳤다.

이 책은 세 정상의 생애를 씨실로 삼고 삼국의 국책을 날실로 삼아, 한미일 정치, 외교, 경제, 사회의 면면을 종합적으로 엮어낸다. 더불어 한미일 관계의 또 다른 변수인 북한 문제까지 놓치지 않음으로써 깊이 있는 이해를 가능하게 했다. 세 정상의 속내를 톺아보고자 하는 대한민국 독자들에게 일독을 권한다.

박상지 기자 sangji.park@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