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571명 늘어 2337명…연일 최대치 갱신

    반나절 만에 확진자 371명 증가
    대구지역 누적확진자 총 1579명
    코로나19 의심환자 수 3만 돌파

    652
     편집에디터
    편집에디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반나절 만에 315명이 늘어나면서 국내 누적 확진자 수가 총 2337명이 됐다. 이날 하루에만 571명이 늘어 집계 이래 최대 증가폭을 보였다.

    28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315명의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발생해 국내 환자 수는 총 2337명이 됐다. 지난 27일 오후 4시 기준 환자 수 1766명과 비교해 하루 사이 571명이 증가했다.

    신천지 대구교회 중심으로 환자가 큰 폭으로 증가하는 대구에서는 265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 수가 1579명이 됐다. 전체 국내 확진자 수(2337명)의 67.6%에 해당한다.

    앞서 지난 25일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국내 확진자는 밤새 확인된 추가 확진자 60명을 더해 893명이었다. 같은 날 오후 4시에도 84명의 추가 확진자만 나와 977명에 머물렀다. 하루 동안 144명의 추가 확진자만 집계됐다.

    그러다 지난 26일 오전 9시 기준으로 확진자가 169명이 급증해 국내 확진자 수가 1146명이 되면서 1000명 선을 돌파하더니, 같은 날 오후 4시 기준으로 115명이 추가돼 1261명이 됐다. 하루에만 284명이 늘어난 셈이다.

    이어 다음 날인 27일 오전 9시 다시 334명이 추가돼 총 1595명이 됐고, 오후 4시에 171명이 늘면서 총 1766명이 됐다. 특히 27일에는 하루에만 505명이 늘어 통계 발표 이래 최고 증가세를 보였다.

    기록은 바로 깨졌다. 이날도 오전 9시 기준으로 256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확인되면서 확진자 1000명선을 돌파한지 단 이틀 만에 2000명 선을 넘어섰다. 1일 증가폭도 최고 기록인 505명을 하루 만에 뛰어 넘어 571명이 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 9334명 중 기침, 발열 등 유증상자 1299명에 대한 검체 채취가 마무리되면서 이들의 검사 결과가 이번 주말 안에 통계에 반영될 예정이다.

    특히 신천지 교인들의 코로나19 양성 판정 비율이 매우 높은 것으로 전해지는 만큼 이 같은 높은 증가세는 당분간 유지될 것으로 전망된다.

    청도대남병원 중심으로 다수의 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경북에서는 모두 15명의 환자가 늘어 누적 확진자 수 409명을 기록했다. 대구·경북 지역 합산 누적 확진자는 1988명으로 전체 85.1%를 차지하게 됐다.

    이 외에도 전국적으로 부산 2명, 경남3명, 울산 3명, 경기 6명, 대전1명, 충남19명 등의 추가 확진자가 확인됐다.

    특히 충남의 확진자 수 증가는 천안시의 확진자 수가 통계에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천안시 등에 따르면 천안에서는 28일(오후 3시 기준)에만 총 1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이 지역의 확진자가 32명으로 늘었다.

    국내 사망자 수는 총 13명으로 추가 사망자는 없었다. 격리해제자(완치)는 1명이 늘어 27명이다. 격리해제된 1명은 52세 여성(63번째 환자)이다.

    국내 코로나19 의심환자는 3만명을 돌파했다. 이날 오후 4시 기준 확진자를 제외한 누적 의심환자는 7만8830명으로 이 가운데 4만8593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3만237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질병관리본부는 매일 오전 10시(오전 9시 기준 통계)와 오후 5시(오후 4시 기준) 두 차례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