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현아, 은퇴설 일축 “언제 불쾌, 발끈 했을까? 힘 없는게 죄”

30
 뉴시스
뉴시스

배우 성현아가 은퇴설을 일축했다.

성현아는 26일 인스타그램에 “답답해하는 아이를 데리고 놀이터로. 떨어져 있는 나뭇가지를 꽃다발처럼 가져오는 우리 이쁜둥이. 너무 예쁜 내 사랑”이라고 적었다. 이어 “모두가 힘들다. 강철 멘탈로 버텨온 나조차도. 이제 이 직업을 떠나야 할 때가 온 것 같다”고 썼다.

팬들은 그가 연예계 은퇴를 암시하는 것이 아니냐며 걱정했다. 이 글은 순식간에 확산되며 은퇴설까지 불거졌다.

성현아는 ‘이제 이 직업을 떠나야 할 때가 온 것 같다’는 문구를 삭제한 후 “진짜 내 말 못하는 내 공간. 수정들어갑니다”라는 글을 덧붙였다.

해당 글로 성현아가 발끈했다는 내용의 기사가 나오자 성현아는 다시 “언제 불쾌, 발끈 했을까? 힘없는게 죄”라고 썼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