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국회의원 후원금 총 354억

1인당 평균 1억2005만원

28
국회의사당 편집에디터
국회의사당 편집에디터

국회의원들은 지난해 약 354억원의 후원액을 모금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7일 국회의원 295명(이우현, 이완영, 최경환, 황영철, 엄용수 등 의원직 상실 5명 제외)이 2019년 총 354억 1764만원을 모금했다고 발표했다. 국회의원 1인당 평균 모금액은 1억2005만원이었다.

이는 2018년 494억9074만원보다 140억7310만원 줄어든 금액이다. 1인당 평균 모금액도 4601만원 줄었다.

지난해에는 대선이나 총선, 지방선거 등 전국 단위 선거가 없어 모금액이 줄었다. 2018년엔 지방선거가 있어 평년 모금액인 1억5000만원의 2배인 3억원까지 모금이 가능했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의원 129명이 169억4292만원을 모금해 1위를 차지했다. 민주당 의원 평균 모금액은 1억3134만원이었다.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 의원 108명은 123억4948만원을 모아 평균액은 1억1434만원으로 나타났다. 바른미래당(현 민생당)은 28명이 총 20억5346만원을 모금했고, 정의당은 6명이 9억868만원을 모았다.

이밖에 민주평화당(현 민생당) 4명이 5억3987만원, 우리공화당은 2명이 2억4590만원, 민주당은 1명이 1억3044만원을 모금했다. 무소속 의원 17명의 모금액은 19억4686만원이었다.

중앙당 후원회 모금액의 경우엔 정의당이 12억3221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한국당 8억7811만원, 민중당 8억1147만원, 민주당 6억8330만원, 우리공화당 5억267만원이 뒤를 이었다.

자유의새벽당 1억559만원, 노동당 5792만원, 녹색당 2986만원, 우리미래 2660만원, 평화당 889만원, 기독당 567만원, 바른미래당 354만원, 국가혁명배당금당 222만원으로 집계됐다.

서울=김선욱 기자 seonwook.kim@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