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사회복지공동모금회 코로나19 극복 10억 특별모금

25

광주시와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예방을 위한 특별모금 활동과 사회복지시설 등에 대한 사업비 지원을 추진한다.

시와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27일 시청에서 협약을 체결하고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해 10억원을 목표로 특별모금활동에 들어간다고 26일 밝혔다.

모금액은 사회복지기관·단체 및 시설 지원과 개인 긴급지원 등에 쓰일 예정이다.

또 양 기관은 특별모금 기간에도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 자체 사업비로 사회복지기관·단체 및 시설에 5억원, 개인 긴급지원 2억원 등 총 7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사회복지기관과 단체 및 시설에 지원하는 사업비는 기관당 3000만원 이내로,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예방을 위한 구호세트, 사회복지생활 및 이용시설 방역, 사회복지현장 코로나19 비상근무 인력 인건비(수당), 기타 코로나19 관련 사업비로 신청받아 지원할 계획이다.

개인 긴급지원은 코로나19 확진자 생계 및 의료비(생계비 50만원 이내, 의료비 300만원 한도)를 지원할 계획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광주지역 기업, 기관·단체, 시민들이 의향 광주정신과 나눔으로 특별모금에 적극 참여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진영 기자 jinyoung@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