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 도로명주소 생활화 ‘ 효과 2배 ‘

마을단위 도로명주소 안내도 제작・배부

21
영암군청사 전경. 편집에디터
영암군청사 전경. 편집에디터

영암군은 도로명주소가 법정주소로 사용되면서 도로명주소의 생활화와 사용률을 높이기 위해 지난 20일 부터 관내 414개 마을에 도로명주소 안내도를 제작 배부했다고 25일 밝혔다.

현재 주민등록 등․초본, 인감증명서 등과 연계된 142종의 행정시스템과 건축물대장, 가족관계 등록부, 법인등기부 등본 등 43종의 무인 민원시스템을 포함한 총 903종류의 공적장부와 관련된 모든 민원업무가 ‘도로명주소’를 기준으로 발급되고 있다.

이에 영암군이 이번에 배부한 마을단위 도로명주소 안내도(841mm×1189mm)는 도로명과 세대별 건물번호, 마을회관 등 주요시설물을 쉽게 볼 수 있도록 1:800 축척으로 표시해 제작했다. 영암군 측은 주민들이 보다 쉽게 도로명 주소를 인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인터넷 홈페이지(www.juso.go,kr)를 통해서도 전국의 도로명주소를 간편하게 확인 할수 있다.

영암군 관계자는 “앞으로 도로명주소가 조기에 실생활에 정착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홍보와 더불어 도로명주소 안내시설물 확충 ․ 정비로 군민들에게 맞춤형 도로명주소 서비스를 제공 하겠다고”말했다.

영암=이병영 bylee@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