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역 검사도 2주간 올 스톱된다

병무청 3월6일까지 병역판정검사 중단…재개는 미정

19

코로나19에 병역 검사도 2주간 올 스톱된다.

광주·전남지방병무청이 24일부터 병역 판정 검사를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병역판정 검사를 위해 검사 대상자들이 한 장소로 모이는 군의 특성상 감염이 발생하면 사태가 악화될 수 있다는 우려를 반영한 조치다.

중단은 다음달 6일까지 2주간 이어진다. 병역판정검사 재개는 추후 상황을 고려해 이뤄질 전망이다.

병무청 관계자는 “병역판정검사 중단 사실은 해당 병역의무자에게 전화, 알림톡 등으로 개별 안내되며 추후 병역판정검사가 재개되면 가급적 본인 희망을 반영해 검사일자를 결정할 방침”이라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범정부 차원의 조치에 적극 동참”하고 “자체 현장대응팀을 가동해 선제적 대응체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진영 기자 jinyoung@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