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0m 음주운전 30대 공무원 1000만원 벌금형 선고

119

800m가량을 음주 운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공무원에게 1000만원의 벌금형이 선고됐다.

광주지법 형사1단독 박옥희 판사는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공무원 A(36)씨에게 벌금 1000만원을 선고했다고 24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2019년 8월 28일 밤 11시 50분께 광주시 남구 봉선동에서 동구의 한 아파트 앞 도로까지 800m 정도를 혈중알코올농도 0.104% 상태에서 운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장은 “음주운전 경위에 관해 특별히 참작할 만한 사정도 없다. 책임이 가볍지 않다”고 지적했다.

다만 “혈중알코올농도가 매우 높지는 않고, 음주운전 거리도 비교적 길지 않은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김진영 기자 jinyoung@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