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탄가스 흡입 후 환각상태 빠져 119에 ‘피자’ 주문한 30대

32

부탄가스를 흡입한 환각상태에서 119 상황실에 전화해 피자를 주문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북부경찰은 A(37)씨를 모텔에서 환각물질을 흡입한 혐의(화학물질 관리법 위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전 9시30분께 광주 북구의 한 모텔에 투숙해 부탄가스 4통을 연달아 흡입한 혐의다. 환각에 빠진 A씨는 119 상황실에 전화를 걸어 상황실 직원에게 “피자를 배달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누가 나에게 뛰어내리라고 한다”며 환청이 들린다고 호소하기도했다.

A씨의 상태가 심상치 않음을 느낀 119 상황실은 극단적 상황을 고려해 경찰에 공조를 요청했다. 경찰은 곧장 해당 모텔에 출동해 객실 문을 열고 들어가 A씨를 붙잡았다. 체포 당시 그는 환각 상태에 빠져 울고 있었다.

A씨는 현재 어지럼증, 환청 등 증상을 호소하며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경찰은 치료가 끝나는 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김은지 수습기자 eunji.kim@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