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마시던 지인 농기구로 폭행해 살해 70대 중형 선고

25

함께 술마시던 지인을 농기구로 폭행 후 방치, 사망에 이르게 한 70대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광주지법 제11형사부(재판장 송각엽)는 살인 혐의로 기소된 A(74)씨에 대해 징역 15년을 선고했다고 23일 밝혓다.

A씨는 2019년 10월6일 오후 4시께 영광군에 위치한 자신의 집 마당에서 B(72)씨와 술을 마시던 중 폭행해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B씨를 농기구로 여러 차례 폭행한 뒤 20여m 떨어진 풀숲으로 끌고가 방치했고, 재 때 구호조치를 받지 못한 B씨는 병원에서 숨졌다.

재판부는 “A씨는 자신의 범행을 부인하는 것을 넘어 다른 사람이 B씨를 살해했다고 주장함으로써 책임을 제3자에게 떠넘기는 모습을 보일 뿐만 아니라 반성이나 후회, B씨에 대한 미안한 마음 등을 전혀 표현한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농기구 나무 자루가 부러지도록 여러 차례에 걸쳐 매우 강하게 B씨를 때렸다. B씨는 상당한 양의 피를 흘리는 등 극심한 고통 속에서 생을 마감했다. 범행 직후 사망하지 않은 B씨를 구호하기 위한 별다른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진영 기자 jinyoung@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