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3남 김홍걸, 민주 비례대표 경선 도전

제한경선 2번 ‘외교·안보’ 도전에 무게

72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이 15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20 희망래일 창립10주년 정책 세미나 평화경제시대를 선도하는 동해북부선의 역할과 미래상'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이 15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20 희망래일 창립10주년 정책 세미나 평화경제시대를 선도하는 동해북부선의 역할과 미래상'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김대중 전 대통령(DJ)의 삼남인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이 23일 더불어민주당의 4·15 총선 비례대표 후보 경선에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의장 측 관계자는 이날 “김 의장이 비례대표 경선에 나가기로 결정했다”며 “당에 서류를 접수하고 후보자로 등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의장측은 “김 의장이 비례대표에 중량감 있는 인물이 가서 민주당이 정당 투표에서 (지지를) 받아야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면서 “선거가 어려운 지역을 돌아다니면서 유세 지원을 할 계획도 있다”고 설명했다.

김 의장은 외교와 통일에 전문성을 갖고 있는 만큼 제한 경쟁분야인 비례 2번 ‘외교·안보’ 도전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경우 민주당의 영입인재 3호인 김병주 전 육군대장 등과의 경쟁이 예상된다. 김 의장 측 관계자는 다만 “상황에 따라 일반경쟁분야로 전환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24일 오전 9시부터 오는 26일 오후 6시까지 비례대표 후보자 공모 신청을 받는다.

서울=김선욱 기자 seonwook.kim@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