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인과 다투다 무면허 음주운전 들통…50대 불구속 입건

90

운전 중 지인의 뺨을 때린 50대 남성이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 의해 무면허 음주운전 사실까지 들통나 도로교통법 위반 처벌까지 받게 됐다.

광주 서부경찰은 도로교통법 위반과 폭행 혐의로 A(53)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 19일 오후 10시께 서구 풍암동에 차를 몰던 중 조수석에 탄 B(42·여)씨와 말다툼을 벌인 끝에 홧김에 뺨을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B의 신고로 싸움을 말리기 위해 출동한 경찰관은 폭행 경위를 확인하던 중 A씨에게서 술 냄새가 나자 추궁한 끝에 음주운전에 면허까지 없었던 사실을 밝혀냈다.

조사결과 운전면허가 없는 A씨는 혈중알코올농도 0.147%인 만취 상태에서 B씨를 태우고 3㎞가량 운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를 불구속 입건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해나 수습기자 haena.kim@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