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에선 죄 아닌데?” 여자친구 폭행한 우즈벡 남성 황당 주장

62

여자친구의 외도를 의심하며 폭행한 20대 외국인 남성이 붙잡혔다.

광주 북부경찰은 여자친구를 때린 혐의(폭행)로 우즈베키스탄 국적 A(24)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다.

A씨는 20일 오전 4시께 광주 북구에 있는 한 고시원에서 같은 국적의 여자친구 B씨의 목을 조르는 등 폭행한 혐의다.

같은 고시원 주민의 소음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문이 잠긴 고시원 호실 내부에서 “살려주세요”라는 여성의 목소리가 들리자 문을 뜯고 들어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경찰에 “여자친구와 함께 술을 마시던 중 남녀관계를 의심하다 폭행을 가했다. 우리나라에서는 바람피운 여자를 때리는 것은 죄가 아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로마에 왔으면 로마법을 따라야 한다. 대한민국 영토 내에서 범죄를 저지르면 우리나라 형법을 적용하는 속지주의에 따라 A씨를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지 수습기자 eunji.kim@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