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소동’ 일본 여행 의심 증상 50대 음성 판정

동행 가족 증상 없어… 출입 제한 남구보건소 정상 운영

70

일본 여행을 다녀온 뒤 인후통 증상을 호소하는 50대 남성이 광주 남구보건소를 방문해 코로나19 소동이 일었다. 대응 매뉴얼에 의해 보건소 출입이 통제되는 등 조치가 취해졌으나 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돼 운영이 정상화됐다.

20일 남구보건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30분께 인후통 증상을 호소하는 A(50)씨가 남구청사 5층에 있는 보건소를 방문했다. A씨는 1층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거치지 않은 채 보건소를 바로 찾았다.

보건소 측은 진료 전 문진 과정에서 A씨가 지난 13일부터 16일까지 일본 여행 이력을 확인했다. A씨는 기침과 인후통 증상을 호소하며 “귀국한 뒤 통증이 시작됐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행을 같이 다녀온 가족 3명은 현재 증상이 없는 상태로 자택에 자가격리된 상태다.

보건소 측은 즉시 A씨의 검체를 채취해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했으며, 보건소 출입을 통제하고 A씨가 이동한 엘리베이터와 건물 내부 등 동선에 대한 방역을 벌였다.

보건소는 오후 5시께 보건환경연구원 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돼 통제 조치를 풀고 정상 운영에 들어갔다.

보건소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의심스러워 매뉴얼에 따라 업무를 중단했다. 혹시 몰라 A씨의 동선에 대한 방역을 철저히 시행했다”며 “음성으로 결과가 나와서 다행이다. 앞으로도 예상치 못한 감염 위험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오선우 기자 sunwoo.oh@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