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회 감염 시작된 코로나, 방역망 강화를  

정부, 대구 집단발병에 첫 인정

48

사설/

지역사회 감염 시작된 코로나, 방역망 강화를  

정부, 대구 집단발병에 첫 인정

정부가 대구에서 하루 사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하자 ‘지역 사회 감염 시작 단계’임을 공식 인정했다. 감염 환자 3명 모두가 완치돼 안도의 한숨을 쉬던 광주·전남 지역민도 국내 첫 사망자가 나오는 새로운 위기 국면에 불안감이 다시 커지고 있는 모양새다. 정부는 코로나19가 대구 지역과 타 지역으로 확산되지 않도록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0일 오후 4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환자는 53명이 추가 발생해 국내 확진자는 104명으로 늘었다. 특히 새로 확인된 환자 53명 중 35명이 대구·경북지역에서 발생하면서 대구·경북지역 코로나19 확진 환자는 31번째 환자를 포함해 전날 18명 등 총 53명으로 늘어났다. 이에 따라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부본부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브리핑에서 “감염 원인과 경로에 대한 확인이 어려운 감염 사례가 서울, 대구 등 일부 지역에서 나타나고 있다”며 “현재는 해외에서 유입되던 코로나19가 제한된 범위 내에서 지역사회 감염으로 전파되기 시작한 단계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가 지역 사회 감염을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부는 지역사회 전파에 대응하기 위해 확진자가 국내 최대 규모로 발생하고 있는 대구시의 상황 관리 능력을 최대로 끌어올려 방역망의 통제 범위에 둬야 한다. 전국적으로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 수도 이날까지 최소 12명에 달한 만큼 광주·전남 지자체도 촘촘한 방역망 가동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광주대구고속도로를 운행하는 하루 평균 교통량도 800~1000여 대에 달한 만큼 필요하다면 운전자의 동선 파악과 각별한 개인 위생 당부도 검토해봐야 한다. 일반 시민들도 감염 원인과 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확진자 사례가 나타나고 있는 만큼 감염병 유행시 일반 행동 수칙 준수와 함께 미세한 유사 증세라도 있을 땐 조기에 코로나 19 진단 검사를 받는 개인 차원의 노력도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