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형석 “2030 청년 행복 정책 펼칠 것”

광주 북구을 예비후보

115
 편집에디터
편집에디터

이형석(사진) 더불어민주당 광주 북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20일 “2030 청년 세대의 문제는 이제 더 이상 개인의 문제가 아닌 사회가 해결해야할 문제”라며 “2030 청년의 삶이 더불어 행복한 정책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통계에 따르면, 광주의 연간 청년 인구 유출이 5300여명에 달한다고 한다. 그리고 청년은 일자리가 없다고 주장을 하고 중소기업은 구인난을 호소하고 있다”면서 “최근 조사 결과에서 청년들의 근속 연수가 평균 1년 6개월가량으로 나타났다. 이는 청년들이 만족하는 일자리가 별로 없단 이야기로 중소기업에는 일자리가 많음에도 청년들이 가고픈 데가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요즘 청년들은 일에서의 성취와 보람, 여유를 가장 중요시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런 청년들의 특성을 현재 일자리들이 제대로 반영해주지 못하는 것이 근본적인 문제다”고 지적했다.

김정대 기자 nomad@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