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국가 상징’, 고국으로…사라졌던 고종 국새 돌아왔다

14
국새 대군주보·효종어보 환수 언론공개회가 열린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 대강당에서 있다. 대군주보는 1882년(고종19년)에 제작한 국새로 외교문서나 행정문서 등 공문서에 사용된 도장이며, 효종 어보는 효종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1740년(영조 16년)에 제작한 의례용 도장으로 재미교포 이대수 씨 로부터 기증받았다. 뉴시스 김기봉 기자 gbkim@jnilbo.com
국새 대군주보·효종어보 환수 언론공개회가 열린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 대강당에서 있다. 대군주보는 1882년(고종19년)에 제작한 국새로 외교문서나 행정문서 등 공문서에 사용된 도장이며, 효종 어보는 효종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1740년(영조 16년)에 제작한 의례용 도장으로 재미교포 이대수 씨 로부터 기증받았다. 뉴시스 김기봉 기자 gbkim@jnilbo.com

문화재청은 19일 서울 고궁박물관에서 최근 환수된 국새 대군주보(大君主寶)와 ‘효종어보(孝宗御寶)’를 공개했다. 지난해 12월 재미교포 이대수(84·Lee Dae Soo)씨로부터 기증받아 국내로 인도된 유물들이다.

대군주보의 경우 국가의 국권을 상징하는 국새인 만큼 이번 환수는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국새는 외교문서나 행정문서 등 공문서에 실무용으로 직접 사용되던 도장이며 어보는 의례용으로 사용되던 도장이다.

특히 고종 19년인 1882년에 제작된 대군주보는 조선이 독립된 주권국가임을 상징하는 국새였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더 크다. 그동안 명으로부터 받아 사용하던 ‘조선국왕지인(朝鮮國王之印)’이라는 도장을 대체한 용도였던 만큼 중국 중심의 사대적 외교관계를 청산하고 주권국가로의 전환을 시도한 역사적인 측면을 담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해석이다.

효종어보도 이번에 함께 기증됐다. 어보는 왕실의 권위를 상징하는 의례용 도장으로 왕이나 왕비의 덕을 기리거나 죽은 후의 업적을 찬양하기 위해 제작해 국가에서 관리한다.

이번 국새와 어보 2점이 환수되면서 조선시대에 제작된 총 412과의 국새·어보 중 73과가 미환수된 채 남아있게 됐다. 국새의 경우 37과 중 28과가 미환수된 상태이며 어보는 45과가 사라진 상태다. 이에 앞서 최근에는 2017년에 미국과 수사공조를 통해 문정왕후어보와 현종어보를 환수한 바 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