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체육회, 코로나19 대응 관계자·환자 대상 봉사활동

혈액 수급난 해소위해 헌혈 행사ㆍ격리시설서 급식봉사 등

37
광주시체육회 임직원들이 지난 18일 코로나19 접촉 임시 격리시설인 광주시공무원교육원 내 소방학교 생활관에서 급식 봉사를 하고 있다. 광주시체육회 제공 최동환 기자 cdstone@jnilbo.com
광주시체육회 임직원들이 지난 18일 코로나19 접촉 임시 격리시설인 광주시공무원교육원 내 소방학교 생활관에서 급식 봉사를 하고 있다. 광주시체육회 제공 최동환 기자 cdstone@jnilbo.com

광주시체육회 임직원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대응 중인 관계자와 환자를 위한 봉사에 나섰다.

광주시체육회는 19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체육회관 주차장에 자리 잡은 헌혈버스에서 단체 헌혈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헌혈 행사는 최근 코로나19 국내 유입으로 단체헌혈 취소 등으로 헌혈자 수급 감소에 따른 혈액 수급난을 조금이나마 해소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이날 헌혈에 동참한 임직원과 체육지도자, 구체육회 관계자들은 자신과 가족의 중국 방문 여부, 체온 측정 등 코로나19 검사를 마친 뒤 헌혈에 참여했다.

앞서 전날에는 김창준 광주시체육회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코로나19 접촉 임시 격리시설인 광주시공무원교육원 내 소방학교 생활관을 방문해 환자와 자원봉사자 등 관계자에게 식사를 지원하는 등 급식 봉사를 펼쳤다.

이들은 격리시설에서 치료 중인 환자와 보호자, 현장근무자, 자원봉사자 등 관계자 80여 명에게 식사를 제공하며 격려했다.

김창준 광주시체육회장은 “코로나19 감염 확산 등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어려운 시민을 위해 식사 지원과 헌혈 활동을 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며 “비단 이번 기회뿐만 아니라 언제 어디서나 봉사에 참여하며 사랑 나눔을 실천하는 ‘시민에게 봉사하는 체육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시체육회 임직원들이 19일 체육회관 주차장에 자리 잡은 헌혈버스에서 혈액 수급난 해소를 위해 단체 헌혈을 하고 있다. 광주시체육회 제공 최동환 기자 cdstone@jnilbo.com
광주시체육회 임직원들이 19일 체육회관 주차장에 자리 잡은 헌혈버스에서 혈액 수급난 해소를 위해 단체 헌혈을 하고 있다. 광주시체육회 제공 최동환 기자 cdstone@jnilbo.com
최동환 기자 cdstone@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