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팔 골절로 수술대 오른다…수주 결장

아스톤빌라전서 충돌 후 넘어지는 과정서 부상
모리뉴 감독 "이번 시즌 복귀 확신 못해" 비관
토트넘과 한국 축구대표팀에 큰 악재로 작용

107
토트넘 손흥민이 16일(현지시간) 영국 버밍엄 빌라 파크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아스톤 빌라와의 경기 전반 상대 수비수와 넘어진 뒤 앉아 있다. AP/뉴시스 뉴시스
토트넘 손흥민이 16일(현지시간) 영국 버밍엄 빌라 파크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아스톤 빌라와의 경기 전반 상대 수비수와 넘어진 뒤 앉아 있다. AP/뉴시스 뉴시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물오른 골 감각을 과시하던 손흥민(토트넘)이 수술대에 오른다. 토트넘은 물론 한국 축구 대표팀에도 비상이 걸렸다.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이 아스톤 빌라와의 리그 26라운드에서 오른팔 부상을 입었다. 골절로 인해 수술대에 오른다. 메디컬 팀 진단에 따라 향후 수주 동안 결장이 불가피하다”고 알렸다.

손흥민은 17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아스톤 빌라전에서 멀티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의 3-2 역전승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경기 시작 30초 만에 돌파를 시도하다가 아스톤빌라의 수비수 에즈리 콘사와 충돌한 뒤 오른손으로 땅을 짚는 과정에서 팔을 다치면서 통증을 호소했다. 이후 훌훌 털고 일어나 풀타임을 소화하며 팀의 역전승을 이끌었지만 결과적으로 큰 부상을 입었다.

손흥민은 해당 경기에서 2골을 보태 아시아 선수 최초로 프리미어리그 통산 50호골(51골)을 달성했다. 동시에 지난달 23일 노리치시티와의 EPL 24라운드를 시작으로 5경기 연속 득점에 성공, 자신의 프로 데뷔 후 최다 경기 연속골을 기록하기도 했다.

손흥민의 부상은 토트넘은 물론 한국 축구대표팀에도 악재다.

토트넘은 오는 20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 라이프치히(독일)와의 홈 경기에 이어 22일 첼시전, 3월1일 울버햄튼전, 5일 노리치시티전 등 빡빡한 일정을 소화해야 한다.

햄스트링 부상으로 팀 전력에서 이탈한 주포 해리 케인에 이어 손흥민까지 수술대에 오르면서 토트넘은 핵심 공격 자원 없이 일정을 치러야 하는 최악의 상황을 겪게 됐다.

모리뉴 토트넘 감독은 부상을 입은 손흥민의 시즌 아웃 가능성을 시사하며 절망감을 토로했다.

19일(한국시간) 미러 등 영국 언론 보도에 따르면 모리뉴 감독은 RB 라이프치히(독일)와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을 앞두고 열린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손흥민이 이번 시즌 다시 뛸 수 있을지를 확신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무리뉴 감독은 “이보다 더 나쁠 수 없다. 우리가 더 이상 할 수 있는 조치가 없다. 그가 그리울 것”이라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한국 축구대표팀도 비상이다. 벤투호는 오는 3월 2022 러시아 월드컵 2차 예선 두 경기를 치른다. 3월 26일 투르크메니스탄(홈)을 상대한 뒤 3월 31일 스리랑카로 원정을 떠난다.

현재 H조에 속한 한국은 한 경기를 더 치른 투르크메니스탄(1위·승점 9점)에 이어 승점 8점으로 조 2위를 달리고 있다. 한국은 3위 레바논(승점 8점), 4위 북한(승점 8점)과의 승점 차가 없어 여유로운 상황이 아니다.

객관적인 전력상 투르크메니스탄과 스리랑카에 우세하지만 ‘해결사’ 손흥민의 부재는 대표팀에게 마이너스 요인이다.

최동환 기자 cdstone@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