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경찰, 사기 등 생활범죄 집중 단속…지난해 101억원 피해

20

광주 경찰이 서민 생활 보호를 위해 인터넷 사기 등 ‘서민생활 침해범죄’ 100일 특별 단속을 벌인다.

광주경찰청은 오는 5월26일까지 100일 동안 서민들을 위험·불안·불행하게 하는 ‘서민생활 침해범죄’ 특별단속에 수사 역량을 집중한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은 대표적인 민생 침해형 범죄로 ‘전기통신금융사기’ ‘생활폭력’으로 선정했으며 사기 수배자도 집중 검거할 예정이다.

특별단속을 위해 전담반(TF팀)을 구성하고 중점 단속을 벌일 예정이다.

전기통신금융사기는 광주청 지능범죄수사대 수사팀을 중심으로 총책 검거에 집중하고 3개 경찰서의 전화금융사기 전담팀과 강력팀은 오프라인 수취유형 범죄의 중간 관리책, 하부 조직원 검거에 집중한다.

생활폭력은 상습적으로 약자를 대상으로 범행을 저지르는 행위 등을 수사해 엄정 대응할 방침이다.

이와함께 광주 4개 경찰서에 추적·검거활동을 전담하는 추적팀을 편성해 ‘사기 혐의’ 피의자(수배자) 추적·검거에 주력할 예정이다.

지난해 광주에서 전화통신금융사기는 358건이 발생해 101억6000만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이는 2017년 210건 33억2000만원, 2018년 205건 37억7000만원 보다 두배 이상 증가했다.

또 영세상인 등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한 ‘생활폭력’은 해마다 평균 3000여건 이상 발생하고 있다.

광주경찰청 관계자는 “경찰 수사의 책임성이 높아진 상황에서 범죄의 위험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는 경찰 본연의 임무를 성실히 수행할 계획이다”며 “국민의 적극적인 범죄 신고와 협조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김진영 기자 jinyoung@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