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소방서, ‘화재피해주민 지원센터’ 연중 운영

39
 편집에디터
편집에디터

나주소방서는 화재로 피해를 입은 주민의 조속한 생활안정을 위해 ‘화재피해주민 지원센터’를 연중 운영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사진)

‘화재피해주민 지원센터’는 불의의 화재로 실의에 빠진 주민을 찾아가 신속한 피해복구 뿐만 아니라 구호지원·안내 등을 통해 재활 의지를 높이고 생활 안정을 지원하기 위한 목적으로 운영된다.

지난해 말 전남도소방본부(본부장 마재윤)와 LH광주전남지역본부는 주택화재로 주거지를 상실한 이재민의 주거 안전을 돕기 위해 긴급 주거지원 등 생활안전 공동 지원 업무협약을 했으며,

체결 내용으로는 △화재피해 이재민 긴급 주거지원 △LH 임대주택 등의 소방시설 성능 강화 △화재 취약계층의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지원 등 다양한 소방서비스를 제공한다.

서덕보 현장대응단장은 “소중한 삶의 보금자리를 잃은 주민이 하루라도 빨리 안정을 되찾을 수 있도록 피해복구 지원활동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나주=조대봉 기자 dbjo@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