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정상적인 일상활동·경제활동 복귀” 당부

90
문재인 대통령 편집에디터
문재인 대통령 편집에디터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코로나19가 우리경제에 미치는 영향과 관련, “국민들께서는 정부의 대응을 믿고, 각자의 안전수칙을 철저히 지키면서 정상적인 일상활동과 경제활동으로 복귀해 주실 것을 다시 한 번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경제 부처 업무 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제는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한편 경제 활력을 되살리는데 전력을 기울여야 할 때”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코로나19의 경제적 피해는 지난 2015년의 메르스 사태 때보다 더 크게 체감이 된다”면서 “불황이 장기화되면 우리 경제뿐 아니라 민생에도 큰 타격이 될 것”이라고 진단하고 “그야말로 비상하고 엄중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국외적인 요인의 피해는 우리의 대응에 한계가 있다고 하더라도 국내의 소비 활동과 여가 활동까지 과도하게 부풀려진 공포와 불안 때문에 지나치게 위축된 측면이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또 “소비 위축으로 매출이 떨어진 관광업체와 전통시장, 음식점 등 자영업자들에게 현실적으로 가장 큰 어려움은 점포 임대료”라며 “지금 전주시를 비롯한 일부 지역에서 코로나19의 피해를 함께 극복하기 위한 건물주들의 자발적인 상가임대료 인하 운동이 일어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착한 임대인 운동에 깊이 감사드리면서, 범정부적인 강력한 지원과 함께 상가 임대인과 임차인 사이에서도 상생의 노력이 함께 펼쳐지기를 바라마지 않는다”며 “국민들께서도 적극적인 소비 진작으로 호응해 주시기 바란다”고 거듭 요청했다.

서울=강덕균 선임기자 dkkang@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