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스미싱 주의”

과기부, 코로나19관련 악용

32

과학기술정보통신부·금융위원회·경찰청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국민들의 불안감 등을 악용하는 보이스피싱·스미싱 시도가 늘고 있다고 17일 주의를 당부했다.

17일 과기부에 따르면 지난 15일 코로나19 관련 스미싱 문자 누적 신고 건수는 9688건으로 집계됐다. ‘마스크 무료배포’, ‘코로나로 인한 택배배송 지연’ 등 코로나19 정보를 가장한 스미싱 문자 시도 사례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것.

최근 문자를 이용한 스미싱 이외에도 전화로 보건당국·확진자 등을 사칭해 일반국민이나 자영업체 등에 금전을 요구하는 보이스피싱 사기 및 유사 범죄시도 사례뿐만 아니라 전화로 ‘나 확진자인데, 당신 식당 갔어’라며 확진자를 사칭해 금전을 요구·협박하는 사례까지 발생하고 있다.

코로나19 관련 보건·의료기관 등을 사칭하기 위한 전화번호 조작 시도도 최근 들어 증가하는 경향이다. 실제 코로나 19 관련 발신번호 변작(조작) 건수는 지난 15일 현재 165건이 신고됐다.

정부는 보이스피싱, 스미싱 등으로 인한 일반국민 및 자영업체의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는 한편 확산 방지를 위해 이동통신 3사와 협력해 모든 국민들에게 코로나19 관련 보이스피싱·스미싱 경고 문자를 발송하고, 향후 사태 안정 때까지 필요시 즉시 경고 발령을 실시할 방침이다.

관계기관과 협력해 보이스피싱 전화 등 신고 접수 시 사용된 전화번호를 즉시 이용중지하고 스미싱 문자 등 신고 접수시 인터넷 주소(URL)를 즉시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보건·의료기관의 전화번호로는 원천적으로 발신번호 변작(조작)이 불가능하도록 보건당국 등과 협력해 변작 차단 목록에 관계기관 전화번호를 조기에 등록하고, 지속적으로 현행화할 계획이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