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결사’ 손흥민 또 터졌다…프로데뷔 첫 5경기 연속 득점

아스톤빌라전서 멀티골 작렬…EPL 개인 통산 50골 돌파
토트넘 3-2 극적 승리 이끌어…현지 언론·FIFA 등 찬사
"한국 팬들과 함께 기쁨 나누고 싶어"

43
토트넘 손흥민(왼쪽)이 16일(현지시간) 영국 버밍엄 빌라 파크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아스톤 빌라와의 경기 후반 추가시간에 결승 골을 넣은 뒤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AP/뉴시스 뉴시스
토트넘 손흥민(왼쪽)이 16일(현지시간) 영국 버밍엄 빌라 파크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아스톤 빌라와의 경기 후반 추가시간에 결승 골을 넣은 뒤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AP/뉴시스 뉴시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에서 활약하고 있는 손흥민(28)이 프로 데뷔 첫 5경기 연속골과 EPL 통산 50번째 골을 동시에 달성했다. 손흥민은 아스턴빌라와의 경기에서 전반 역전골에 이어 후반 추가시간에도 극장골을 터뜨리며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했다.

손흥민은 16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버밍엄 빌라파크에서 열린 아스톤 빌라와의 2019~2020 EPL 26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멀티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의 3-2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1-1 동점인 전반 추가시간에 2-1로 달아나는 역전골을 성공시켰다. 스티븐 베르바인이 얻은 페널티킥의 키커로 나서 아스톤빌라 골문을 향해 슛을 날렸지만 골키퍼 페페 레이나의 선방에 막혔지만 흘러나온 공을 오른발로 침착하게 마무리해 득점에 성공했다.

지난달 23일 노리치시티전에서 새해 마수걸이 골을 신고한 손흥민은 사우샘프턴전(1월26일), 맨체스터시티전(2월3일), 사우샘프턴전(2월6일)에서 득점포를 가동했다. 아스톤빌라전에서도 골망을 흔들면서 연속 득점 기록을 5경기로 늘렸다.

손흥민이 5경기 연속골을 터뜨린 것은 프로 데뷔 후 처음이다. 이 골로 EPL 통산 50골의 겹경사도 누렸다.

1992년 EPL 출범 이후 50골 이상을 기록한 선수는 111명이며 아시아 선수로는 손흥민이 처음이다. 이 부문 아시아 2위는 박지성(19골)이며, 3위와 4위는 각각 기성용(15골)과 오카자키 신지(14골)다.

2015~2016시즌을 앞두고 바이엘 레버쿠젠(독일)을 떠나 토트넘에 입성한 손흥민은 첫 시즌 4골을 넣었다. 손흥민은 이듬해 14골로 완연한 적응을 알리더니 2017~2018시즌과 2018~2019시즌 연속으로 12골을 기록했다. 올 시즌 8골을 보태면서 50골을 채웠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손흥민은 2-2로 맞선 후반 추가시간 4분 다시 해결사로 나섰다. 아스톤 빌라 수비진의 실수로 뒤로 흐른 공을 잡아 30m 가량 드리블 질주한 뒤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에서 반대쪽 골대를 겨냥해 오른발 땅볼슛을 날려 아스톤 빌라의 골망을 흔들었다.

시즌 16호이자 리그 9호골이며 리그 통산 51호골이었다. 손흥민의 이 골로 토트넘은 아스톤빌라를 3-2로 누르고 리그 5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경기 후 영국 현지 언론들은 손흥민의 아스톤빌라전 활약을 높게 평가했다.

스포츠통계전문업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양팀 선수 중 가장 높은 평점 8.4를 부여했다. 영국 BBC는 손흥민을 아스톤빌라전 경기최우수선수(MOM)로 선정했다.

국제축구연맹(FIFA)도 최근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을 거머쥔 영화 ‘기생충’ 수상을 빗대며 손흥민에게 찬사를 보냈다.

FIFA는 “이달 (한국이) 오스카상을 통해 역사를 만든데 이어 손흥민이 또 다른 역사를 만들었다. 아시아 선수 최초로 EPL 통산 50골을 기록했다”고 축하했다.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도 손흥민을 극찬했다. 그는 “손흥민과 루카스 모우라의 선수로서의 자질은 환상적이다. 팀에 대한 태도 또한 정말 좋다. 그들과 함께해 기쁘다”고 칭찬했다.

손흥민은 구단과 인터뷰에서 “프리미어리그 통산 50골은 팀과 팬들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다. 한국에 있는 팬들과 이 기쁨을 함께 나누고 싶다. 한국 팬들의 지지에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며 활짝 웃었다.

토트넘 손흥민(왼쪽)이 16일(현지시간) 영국 버밍엄 빌라 파크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아스톤 빌라와의 경기 후반 추가시간에 결승 골을 넣고 있다. AP/뉴시스 뉴시스
토트넘 손흥민(왼쪽)이 16일(현지시간) 영국 버밍엄 빌라 파크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아스톤 빌라와의 경기 후반 추가시간에 결승 골을 넣고 있다. AP/뉴시스 뉴시스
최동환 기자 cdstone@jnilbo.com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