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기득 정치인 창당놀음, 호남 욕보이는 것”

윤소하 원내대표 등 기자회견

34
17일 광주 서구 치평동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정의당 광주시당, 전남도당, 전북도당 당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당과 민주통합당(가칭) 출범을 규탄하고 있다. 김정대 기자 nomad@jnilbo.com
17일 광주 서구 치평동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정의당 광주시당, 전남도당, 전북도당 당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당과 민주통합당(가칭) 출범을 규탄하고 있다. 김정대 기자 nomad@jnilbo.com

정의당 광주시당과 전남도당, 전북도당 당원들은 17일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호남 민주주의 정신을 모독하는 정치인들의 ‘창당놀음’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철새 정치인들의 합종연횡이 이번에도 재현되고 있다. 호남을 들먹이며 국민의당 광주시당이 창당하더니, 이번에는 호남의 민주주의 정신을 왜곡한 낡은 정치인들이 ‘창당놀음’을 하고 있다”면서 국민의당과 민주통합당(가칭) 출범을 질타했다.

윤 대표는 “호남은 동학혁명에서 광주학생운동을 거쳐 5·18민중항쟁까지 외세와 독재로부터 나라와 민주주의를 지키고자 가장 치열하게 싸웠던 곳”이라며 “국민의당과 민주통합당은 자신들의 정치적 이해타산을 위해 호남을 볼모로 분당과 합당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농어민의 기본소득을 보장하고, 중소상인을 살리고, 비정규직의 차별을 없애는 개혁 등 호남이 진정으로 원하는 개혁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정의당이 만들어 가겠다”며 “정의당이 호남을 중심으로 새로운 진보정치의 시대를 열겠다”고 강조했다.

김정대 기자 nomad@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