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DJ가 추구했던 강력한 중도개혁 정치 펼칠 것”

국민의당 광주시당 창당대회 개최
시당위원장으로 조정관 교수 선출

171
16일 광주 서구 치평동 김대중컨벤션센터 컨퍼런스홀에서 열린 '국민의당 광주시당 창당대회'에 참석한 안철수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김정대 기자 nomad@jnilbo.com
16일 광주 서구 치평동 김대중컨벤션센터 컨퍼런스홀에서 열린 '국민의당 광주시당 창당대회'에 참석한 안철수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김정대 기자 nomad@jnilbo.com

안철수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이 광주시당 창당대회에 참석, “김대중 전 대통령이 추구했던 강력한 중도개혁 정치를 펼치겠다”고 선언하는 등 호남민들의 지지를 호소하고 나섰다.

또 과거 바른미래당과의 합당 과정에서 호남 지지층의 민심을 실망시킨 점에 대해서는 거듭 사과하는 한편, 새롭게 창당한 신당을 편견없이 평가해 줄 것을 당부했다.

16일 광주 서구 치평동 김대중컨벤션센터 2층 컨퍼런스홀에서 국민의당 광주시당 창당대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안철수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과 권은희 광주시당 창당준비위원장, 이날 선출된 조정관(전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광주시당 공동위원장, 김삼화·신용현·김수민·이동섭 의원, 김승평 조선대 명예교수 등 내외빈을 비롯해 등 300여명의 지지자가 참석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연단에 올라 지지자들을 향해 국민의당의 창당 정신과 정치적 노선에 대해 설명했다.

안 위원장은 “호남의 민주정신을 이어받아 이념과 진영논리에 찌든 가짜 민주주의를 물리치고 진짜 민주주의를 실현하겠다”면서 “독재정권의 행태를 보이는 현 정권의 국정운영은 호남의 역사와 정신을 정면으로 위배하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김대중 전 대통령이 갔던 강력한 중도개혁 정치, 투쟁하는 중도정치의 길을 걷겠다”며 “국민의당이 추구하는 3대 비전인 ‘행복한 국민, 공정하고 안전한 세상, 제대로 일하는 정치’를 꼭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안 위원장은 전 국민의당 대표 시절 바른미래당과의 창당 과정에서 호남 민심을 실망시킨 것에 대해서도 거듭 사죄했다.

그는 “과거 바른미래당 창당 과정에서 국민의당 지지자들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했고 설득이 부족했던 점을 반성하고 있다”면서 “당시에는 국민통합과 동서화합이 우리 미래를 위한 시대정신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과정에서 이러한 생각을 충분히 알리지 못했고 여러가지로 부족했음을 통감한다”면서 “따끔한 지적을 받고 새롭게 시작하려한다. 면목없지만 편견없이 봐주길 부탁한다”고 호소했다.

한편 안철수 위원장은 이날 행사에 앞서 대한간호협회, 대한영양사협회, 건설기계연합회 관계자 등과 30분간 정책간담회를 갖고 창당대회 행사에서 이들의 제안이 담긴 정책제안서를 전달받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김정대 기자 nomad@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