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 통합 당명 ‘미래통합당’으로

54
박형준(오른쪽) 통합신당준비위원회 공동위원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신당 당명과 당헌 강령을 협의하는 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박형준(오른쪽) 통합신당준비위원회 공동위원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신당 당명과 당헌 강령을 협의하는 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새로운보수당·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 등이 참여하는 보수 통합 신당 당명이 13일 ‘미래통합당’으로 결정됐다.

통합신당준비위원회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공개 회의를 열고 공동위원장 간 조율을 통해 신당 당명을 이같이 합의했다.

박형준 공동위원장은 “혁신통합추진위원회와 통합신당준비위원회에서 새로운 정당의 가치로 자유, 민주, 공화, 공동과 함께 미래 가치를 강조하고 있다”며 “청년들에게 이 정당이 주인이 되는 정당으로 가야한다는 것, 그런 의미에서 미래라는 것을 담자는 의견이 강했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또 “새로운 정당이 중도보수통합 정당임을 알리는 것이 상당히 중요하다. 통합이란 가치와 정치적연대 의미기도 하다”며 “그런 차원에서 미래와 통합을 넣어 미래통합당으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신당 당명은 3당의 합당 수임기구를 통해 14일 확정될 예정이다. 3당이 합치면 미래통합당은 115석이 된다.

당 상징색은 밀레니엄 핑크로 정했다. 또 한국당 황교안 대표 체제도 유지하는 등 큰 틀에서 지도체제 합의를 이뤄냈다

박 위원장은 “선거가 얼마 남지 않은 시기에 지도부 전면교체를 하는 전당대회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며 “기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에 통합의 정신을 살리는 분들을 새로운 최고위원회에 결합을 해서 구성하자는데 합의했다”고 말했다.

통준위는 신당 출범식이 열리는 16일 전까지 새롭게 추가되는 최고위원들의 면면을 확정할 계획이다.

서울=김선욱 기자 seonwook.kim@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