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훈 “코로나19, 소상공인 구제 ‘바로장터’ 개설”

광주 동남구을 예비후보

15
 편집에디터
편집에디터

이병훈(사진) 더불어민주당 광주 동남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13일 “코로나19에 의해 지역 골목상권이 위축되는 상황에서 근본대책으로 공공형 주문·배달 스마트 플랫폼인 ‘바로장터’를 개설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가 제안하는 ‘바로장터’는 주문·유통의 방식이 ‘대면접촉’에 의해 이뤄지지 않는다. 점포들이 플랫폼의 회원으로 가입하고 플랫폼 운영회사는 주문배달이 이뤄질 경우 수수료를 부과하는 방식이다.

이 후보는 “이는 최근 상품 유통이 스마트폰 앱 위주로 바뀌고 있는 데 부응한 것이며, 코로나19, 메르스 등 신종 바이러스에 의해 매번 상권침체가 반복되고 있는 상황에서 경기침체를 막을 수 있는 혁신방안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코로나19를 조기에 차단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지역 상권이 위축되는 것이 더 큰 문제”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우리 사회가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으며, ‘바로장터’는 골목상권에 스마트기술을 적용한 새로운 시스템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정대 기자 nomad@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