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산업, 작년 영업이익 556억…전년比 31.7%↑

31

금호산업이 지난해 주택사업과 인천공항 여객터미널 확장 등 공공사업에서 일감 확보에 성공하며 당기순이익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금호산업은 13일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556억원으로 잠정 집계돼, 전년 423억원 대비 31.7% 증가했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같은 기간 1조3767억원에서 1조5977억원으로 16.1% 늘었다.

당기순이익은 전년 5억원 적자에서 88억원 흑자로 전환했다.

금호산업은 실적 개선의 배경으로 자체사업 확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관련 공공주택 사업능력 강화를 통한 수익성 제고로 설명했다.

금호산업의 지난해 부문별 매출은 토목이 6240억원으로 전년 대비 31% 증가하고 주택 부문도 같은 기간 3324억원에서 4204억원으로 26% 늘었다.

반면 올해 1분기 기준 306억원에 달하던 아시아나항공의 지분법 손실이 지난해 2분기부터 제외되면서 당기순이익은 흑자 달성에 성공했다.

신규 수주는 2조2220억원으로 전년 2조517억원 대비 8% 증가했다. 특히 금호산업은 마곡MICE(1799억원), 대구 다사역 공동주택(1688억원), 대전 천동3구역(976억원) 등 주택 부문의 신규 수주 호조로 전년 대비 80% 증가한 1조1914억원어치의 일감을 지난해 확보했다.

차입금은 작년 말 현재 1982억원으로, 저년 말 1923억원 대비 소폭 늘었고 부채비율도 같은 기간 231.8%에서 257.0%로 증가했다.

한편 금호산업은 오는 4월께 아시아나항공 지분(31.05%) 매각과 관련한 거래가 종결되면 오는 2분기(4~6월)께 매각 차익 약 3228억원이 실적에 반영될 것으로 예상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