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5․18사적지 일제 정비

40주년 맞아 표지석 등 점검

92
광주시는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념일을 앞두고 5·18사적지를 일제 정비한다. 옛 전남도청 5·18사적지 표지석 사진. 광주시 제공 편집에디터
광주시는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념일을 앞두고 5·18사적지를 일제 정비한다. 옛 전남도청 5·18사적지 표지석 사진. 광주시 제공 편집에디터

광주시는 5·18민주화운동 제40주년 기념일을 앞두고 5·18사적지를 일제 정비한다.

대상은 시 전역의 5·18사적지 29곳으로 사적지 표지석과 주변 환경은 물론, 5·18유공자가 안장된 구 묘역을 중점 점검하고 훼손된 시설물이 있을 경우 4월까지 보수와 정비를 완료할 계획이다.

5·18사적지는 지난 1998년 1호로 지정된 전남대학교 정문을 비롯해 옛 전남도청 등 총 29곳이다. 시는 1980년 당시의 원형이 훼손되지 않은 사적지의 보존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전일빌딩(제28호)은 현재 복원 및 리모델링 공사가 마무리 단계에 있고, 옛 전남도청(제5호)은 2022년 준공을 목표로 복원사업이 진행 중이다.

국군광주병원(제23호), 505보안부대 옛터(제26호), 고 홍남순 변호사 가옥(29호)은 현재 사용이 중단된 상태여서 원형보존을 위한 정밀안전진단을 거쳐 복원사업에 필요한 설계용역 등을 추진키로 했다.

윤목현 광주시 민주인권평화국장은 “5·18민주화운동 제40주년 기념일을 맞아 국내외에서 5·18사적지를 많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광주정신을 함양하는데 도움이 되도록 사적지 관리와 복원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정대 기자 nomad@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