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의회, 코로나19 여파 헌혈 운동 동참

10
 편집에디터
편집에디터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시의회 의원과 사무처 직원들은 최근 국내에 유입된 코로나19 감염증 여파에 따른 지역 내 혈액수급 악화를 해소하기 위해 추진되는 헌혈문화 확산 운동에 동참하고자 13일 단체 헌혈에 나섰다고 밝혔다. (사진)

이날 헌혈 행사는 보건복지부 안전채혈 매뉴얼에 따라 채혈자의 여행력 확인, 체온 측정, 손 소독 등에 철저를 기하고 헌혈버스의 상시 소독과 환기 등 감염 안전에 만전을 기하는 가운데 이뤄졌다.

김동찬 의장은 “최근 들어 헌혈자의 급감으로 혈액보유량이 적정보유량인 일평균 5일분에도 못 미치는 3.6일분까지 하락함에 따라 당장 필요한 수술까지 미루는 혈액위기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며 “광주시의회의 이번 헌혈 운동을 통해 헌혈에 대한 시민들의 막연한 불안감이 해소돼 귀중한 생명을 살리는 헌혈문화가 광주공동체에 널리 확산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정대 기자 nomad@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