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광양제철소, 4000억 들여 3고로 내부 용적 확대

70

포스코 광양제철소는 12일부터 5월 28일까지 제철소 내 3고로의 내부 용적을 늘리는 개수공사를 진행한다.

12일 광양제철소에 따르면 고로는 철광석, 석탄 등의 원료를 소결광, 코크스로 가공한 뒤 최대 2300℃에 달하는 열로 쇳물을 만드는 제철소의 핵심 설비다. 이 고로는 높이가 110m에 달해 고로(高爐)로 부른다.

포스코는 광양에 5기, 포항에 4기 등 총 9기의 고로에서 쇳물을 생산하고 있다.

3고로 개수공사가 끝나면 기존에 운영하는 세계 최대인 6000㎥ 내용적을 갖춘 광양 1고로, 5500㎥ 내용적을 갖춘 광양 4·5고로 5600㎥ 내용적의 포항 3·4고로와 함께 총 6기의 초대형 고로를 운영하게 된다.

광양제철소 3고로는 지난 1990년 준공돼 2007년 개수를 한 차례 거치며 4600㎥의 내용적을 갖추게 됐다.

3고로를 포함한 광양제철소의 고로 5기는 끊임없이 쇳물을 생산하며 광양제철소가 자동차 강판 전문제철소의 초석을 다지는 데 큰 역할을 해왔으며 지난해 10월에는 조강생산 누계 5억t을 달성하기도 했다.

이번 개수공사를 통해 3고로는 내용적 4600㎥에서 5500㎥로 확대돼 기존보다 80만t 이상의 조강생산 능력이 증대된다.

특히 생산 능력의 변화뿐만 아니라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인공지능(A.I)기술을 접목해 환경과 수익성 측면에서 좋은 성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광양제철소는 개수공사 기간 중 투입되는 인원에 대한 안전강화를 위해 안전교육 이수자만 출입을 허용하고 작업 중 발생할 수 있는 분진을 막기 위한 대형방진망을 설치하는 등 안전과 환경 측면에서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광양제철 3고로 개수공사는 하루 1200명가량이 투입되고 4000억 원의 투자비가 소요되는 만큼 지역 경제에도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