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만 있다 가겠다’…옆집서 술 마시고 난동 피운 30대 입건

42

술에 취해 옆집에 들어가 집 주인의 나가 달라는 요구에 응하지 않고 되려 술을 마신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서부경찰에 따르면 A(38·여)씨는 11일 오전 3시50분께 서구 쌍촌동의 한 빌라에서 자신의 옆집인 B(22)씨의 집에 들어가 “나가 달라”는 B씨의 요구에 응하지 않은 혐의(퇴거불응)다.

A씨는 이날 술을 마시고 귀가해 “집 비밀번호를 잊어 버려 여기에 잠시 머물다 가겠다”며 B씨 집에 들어갔다.

사정을 들은 B씨가 문을 열어줬지만 A씨는 사 온 술을 마시고 “그만 나가주시라”는 요구에 불응해 B씨가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A씨가 취한 상태여서 신원 파악 뒤 돌려보냈다. 나중에 불러서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해나 수습기자 haena.kim@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