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반납 신종 코로나 24시간 대응 사투

재난안전대책본부 24시간 비상대책반 가동, 감염병 대응 총력

44
 편집에디터
편집에디터

나주시가 지난 주말도 반납한 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24시간 대응에 사투를 벌였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지난 8일 오전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한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CV)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현장 근무자의 노고를 격려했다. (사진)

이날 현장 점검은 김 지사와 강 시장을 비롯해 이민준 도의회부의장, 최명수 도의원, 박봉순 나주부시장과 국·소장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2번째 환자발생에 따른 대응 상황 보고가 진행됐다.

김 지사는 “22번째 확진자 발생했지만 나주시의 방역 대응과 후속 조치가 매우 잘 이뤄지고 있다”며 “접촉자 검사 결과 음성에서 양성으로 바뀐 사례가 있으니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추가 검사와 관리에 99%가 아닌 100%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방역대책반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전남도는 이날 나주시에 의료용 마스크 5000매와 손소독제 350개를 전달했다.

한편 나주시는 지난 6일 22번째 확진자 발생에 따른 감염 예방 조치로 경찰서·소방서·교육청 등 유관기관과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하고 24시간 비상대책반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다중이용시설인 마을 경로당, 목욕장에 이어 실내수영장, 게이트볼장 등 체육·복지시설을 임시 폐쇄 조치하고 버스터미널, 승강장, 전통시장, 공중화장실 등의 방역 소독 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이번 달 열릴 예정이던 시민과의 대화를 비롯해 시 주최의 공연·행사는 모두 취소됐으며 감염병 예방 수칙 준수를 위해 언론보도, 마을방송, SNS 등을 통한 대시민 홍보를 강화하고 있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선별진료소를 비롯한 24시간 비상대책반에 근무하는 우리 시 공직자와 의료진, 유관기관 관계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감염병이 안정될 때까지 시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해 분야별 대응 관리에 최선을 다해가겠다”고 밝혔다.

나주=박송엽 기자 sypark22@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