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4관왕에 팬들은 ‘봉준호’ 정주행

OTT 왓챠플레이서 ‘컨테이젼’ 밀어내고
10일 밤 '설국열차', '괴물' 차트 점령

20
왓챠플레이가 기획 프로그래밍한 '월드클래스 봉준호' 필모그래피. 왓챠플레이 제공 편집에디터
왓챠플레이가 기획 프로그래밍한 '월드클래스 봉준호' 필모그래피. 왓챠플레이 제공 편집에디터

영화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한국 영화 최초로 작품상을 비롯해 4관왕을 수상하며 봉준호 감독의 필모그래피도 함께 주목받고 있다.

국내 OTT 서비스 업체인 왓챠플레이는 “오스카 시상식이 열렸던 10일(한국시간) 오후 봉 감독 영화들의 재생 순위가 대거 급상승했다”고 11일 밝혔다. 영화 ‘기생충’에 대한 관심이 봉 감독의 작품 세계에 대한 관심 전반으로 넓어지고 있는 것이다.

‘기생충’이 할리우드의 심장인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오스카 4관왕에 오른 이날 봉 감독의 ‘설국열차’와 ‘괴물’이 각각 많이 본 영화 1, 2위에 올랐고 ‘살인의 추억’은 4위, ‘마더’는 6위, ‘플란다스의 개’는 7위에 올랐다. ‘기생충’ 이전 봉 감독의 대표적인 장편 영화 5편이 모두 10위권 안에 올랐다.

영화제 전날인 9일까지 가장 많이 본 영화는 전염병 재난을 사실적으로 다룬 영화 ‘컨테이젼'(스티븐 소더버그)이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에 따라 큰 관심을 받았지만 10일 오후엔 ‘설국열차’와 ‘괴물’에 밀려 3위를 기록했다.

하루 시청량을 보면, ‘설국열차’는 전날 대비 4배, ‘괴물’은 4.3배 증가했고, ‘마더’와 ‘살인의 추억’은 가각 6.5배, 2.8배 증가했다. ‘플란다스의 개’는 무려 9.9배 증가했다. 특히, 봉 감독이 이시이 소고, 유릭와이와 함께 작업한 ‘거울에 비친 마음: 디지털삼인삼색2004’은 거의 알려지지 않은 작품이었으나 오스카 수상의 시너지를 타고, 시청량이 467배나 증가했다.

왓챠플레이는 ‘기생충’이 칸 국제영화제에 이어 아카데미 수상을 기념해 봉 감독의 전작들을 모아볼 수 있는 ‘월드클래스 봉준호’ 페이지를 오픈했다.

최황지 기자 orchid@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