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틴, 쿠엔틴과 상 나누고파”

봉준호 수상소감서 영화계 거장들 언급
마틴 스콜세지 봉준호에 손 흔들어 화답

1076
봉준호 감독이 10일(한국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을 받은 뒤 환호하고 있다. 편집에디터
봉준호 감독이 10일(한국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을 받은 뒤 환호하고 있다. 편집에디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의 영예인 작품상을 포함한 4관왕을 거머쥔 ‘기생충’ 봉준호 감독이 재치있는 수상 소감으로 오스카를 완벽히 사로잡았다.

10일(한국 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봉 감독은 쟁쟁한 영화계 거장들을 언급하며 함께 수상의 영광을 나누며 축제의 한마당을 만들었다.

봉 감독은 감독상 후보에 이름을 올려 ‘아이리시맨’의 마틴 스콜세지, ‘조커’의 토드 필립스, ‘1917’의 샘 멘데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과 함께 경합을 벌였다.

쟁쟁한 후보자를 제치고 봉 감독은 감독상의 영광을 안았다. 그는 “조금 전에 국제장편영화상을 수상하고 오늘 할 일은 끝났구나 생각했는데, 너무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이윽고 감격에 벅찬 모습 보였다.

봉 감독은 함께 후보에 오른 마틴 스콜세지 감독도 언급했다. 그는 “어렸을 때 제가 항상 가슴에 새겼던 말이 있었는데, 영화 공부할 때 읽은 글이다.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인 것이라는 말이었다. 그 글은 마틴 스콜세지 감독의 말이었다”라며 감사함을 표현했다. 봉 감독의 말에 스콜세지 감독을 향해 장내에선 기립박수가 이어졌고 스콜세지 감독은 손을 들고 웃으며 봉 감독에게 화답하는 등 축제의 분위기도 형성됐다.

또 봉 감독은 “제가 학교 다닐 때 존경하고 배우던 분들과 이렇게 함께하는 것조차 영광이다. 그리고 제 영화를 미국에서 잘 모를 때부터 언급하고 영화를 좋아해 주던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에게 영광을 돌린다. 감사하다. 아이 러브 유 타란티노”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봉 감독은 ‘텍사스 전기톱 연쇄살인사건’을 차용해 감독상을 타 후보들과 나누고 싶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같이 후보 오른 토드 필립스나 샘 멘데스 감독 모두 너무나 좋아하고 존경하는 감독이다. 오스카가 허락한다면, 이 트로피를 텍사스 전기톱으로 5개로 나눠서 여러분과 나누고 싶다”라고 말해 장내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봉 감독은 수상이 늘수록 술을 더 많이 마실 예정이라고 예고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감독상 수상 후 그는 “내일 아침까지 술을 마시겠다”고 말했다. 앞서 국제영화상에서 수상한 “오늘 밤은 한잔할 준비가 됐다”라고 말한 것보다 한층 더한 기쁨을 표현한 것이다.

봉 감독은 국제영화상이 수상됐을 때 아카데미의 변화를 짚기도 했다. 그는 국제영화상 수상자로서 무대에 올라 “이 부문의 카테고리 이름이 바뀌었다. 외국어영화상에서 국제영화상으로 바뀌었다”고 강조하며 “이름이 바뀌고 처음으로 상을 타서 매우 기쁘다. 이름의 변화가 상징하는 바가 있다. 오스카가 추구하는 방향을 보여준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봉 감독은 외국어영화상에서 국제영화상으로 부문 명칭이 변화한 것과 관련해 아카데미 시상식이 영미권 영화 뿐만 아니라 타 문화권을 포용하는 영화제로 변화하고자 했음을 주목했다.

최황지 기자

최황지 기자 orchid@jnilbo.com